후원참여 - 우리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곳은 많이 있습니다, 세상에 희망을 나누는 아름다운 손길. 우리모두 함께해요!

아동 후원참여 내용

[모금중]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할아버지가 세상 전부인 준호에게 생계비를 지원해 주세요.

목표액 :  
9,900,000원
모금액 :  
27,000원(달성률: 0.27%)
모금기간 :  
2021.05.21 ~ 2021.08.31
후원하기(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 새창 공감 작성하기 – 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새창) 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 트위터로 공유하기(새창)
by 세이브더칠드런 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 사진
저소득 조부모가정 지원 캠페인
가장 먼저 배운 말 할아버지 부모님의 이혼으로 생후 5개월 때 할아버지에게 맡겨진 준호(6세·가명). 산부인과에서 딱 한 번 봤던 손자였지만, 문 앞 덩그러니 놓인 귤 상자 안에서 우는 아이가 손자 준호임을 단번에 알아챘던 할아버지. 또래보다 말이 조금 느린 편인 준호가 무엇보다 가장 먼저 배운 말은 '할아버지'입니다.
※ 실제 사례를 기반으로 구성했습니다.
타지에서 양육비를 보내던 준호 아빠는 형편이 어려워지자 어느 날 옷을 사입힌다며 준호를 데려가 보육원에 맡겨버렸습니다. 한달음에 보육원으로 달려갔지만 부모 동의 없이는 아이를 데려갈 수 없다는 말에 우는 준호를 그냥 두고 올 수밖에 없었던 할아버지. "보육원에 갔더니 말도 못 하는 애가 나를 보고 어찌나 울던지... 준호를 그냥 두고 돌아와서는 나도 눈물로 하루하루를 보냈어요" 양육비 안 받을 테니 제발 키우게만 해달라고 아빠를 설득한 끝에 한 달 만에 겨우 준호를 집으로 다시 데려올 수 있었습니다. 어렵게 준호를 보육원에서 데려왔지만, 지체장애 3급인 할아버지가 불편한 몸과 빠듯한 수급비로 준호를 돌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돈이 없으면 내가 적게 먹지,
나는 밥만 먹으면 되니까... '내 손주 하나 못 키우겠나' 하고 이를 꽉 물었죠" 동네 사람들에게 얻은 헌옷을 입고 놀이터에서 주워온 장난감을 갖고 놀아도
불평 한마디 하지 않는 준호. 하지만 할아버지가 가장 속상한 건 한창 먹을 것을 좋아하는 준호가 배부르게 먹지 못하는 것입니다. 한번씩 여유가 생기는 달이면 준호가 가장 좋아하는 햄버거를 사 오는 할아버지. 매번 사줄 수 없는 형편이기에 햄버거를 반으로 잘라 한쪽은 준호를 주고 나머지 한쪽은 냉장고에 넣어둡니다. "어쩌다가 준호가 냉장고 문을 열어보고 먹을 게 하나도 없는지 한참 쳐다보고 있으면... 할아버지 입장에서 마음이 너무 아파요" "누가 키워주겠습니까, 내 손주 내가 키워야지... 훌륭한 할아버지는 못 돼도 좋은 할아버지가 되고 싶어요" Copyright c 세이브더칠드런, 무단 배포를 금합니다.
할아버지가 따뜻한 품에서 준호를 지킬 수 있도록 준호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후원금은 준호네 식료품과 생필품 구입 등 생계비에 우선 사용됩니다. 이후 모인 후원금은 세이브더칠드런 'DREAM 사업'을 통해 준호와 같은 저소득조부모가정 아이들을 돕는 데 쓰입니다.

세이브더칠드런

세이브더칠드런 - 로고

세이브더칠드런은 전 세계 120여 개 국가에서 아동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을 초월하여 활동하는 국제 구호개발 NGO입니다. 후원금은 세이브더칠드런의 권리옹호사업, 국내사업, 해외사업에...

세이브더칠드런 - 관심기관으로 등록하기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