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참여 - 우리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곳은 많이 있습니다, 세상에 희망을 나누는 아름다운 손길. 우리모두 함께해요!

아동 후원참여 내용

[모금중]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서로를 위해 꿈꾸는 것도 참고 양보하는 삼남매

목표액 :  
720,000원
모금액 :  
0원(달성률: 0.0%)
모금기간 :  
2019.07.08 ~ 2019.08.31
후원하기(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 새창 공감 작성하기 – 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새창) 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 트위터로 공유하기(새창)
by (사) WeStart 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 사진
서로를 위해 꿈을 참는 아이들
서로를 위해 꿈꾸는 것도 참고 양보하는 진주, 진혁이, 진규 남매에게 희망을 전해주세요. 일찍 철들어버린 삼남매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정 형편이 어려워지자 진주, 진혁이, 진규 삼남매는 일찍 철이 들었습니다. 힘든 상황에도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부모님과 부모님의 짐을 덜어드리기 위해 서로 도와주고 양보하며 지내던 아이들 덕분에 가족들은 화목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어머니께서 갑자긋럽게 유방암으로 수술까지 받게 되자 삼남매의 생활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아버지의 월급만으로는 빚 상환과 월세, 다섯 식구의 생활비를 감당하는 것도 벅찹니다. 아이들은 누나, 동생을 생각하며 하고 싶은 일이 생겨도 참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엄마, 저 학원에 다니고 싶어요."
올해 고3이 된 첫쨰 진주가 참고 참다 어렵게 꺼낸 한마디. 체육에 소질이 있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을 좋아하는 진주의 오래된 꿈은 '체육선생님'입니다. 비싼 체대 입시 학원비에 마음을 돌리려고 했지만, 고등학교 3학년이 되자 마지막 기회라고 느껴져 어렵게 뱉은 말이었습니다. 진주가 얼마나 고민했을지 아는 어머니는 이곳저곳 학원비를 알아보러 다녔습니다. 그러나 어느 곳에 가도 한 달에 50만원이 훌쩍 넘는 금액에 매번 무거운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알고 있는 둘째 진혁이는 차마 영어학원에 다니고 싶다는 말을 꺼낼 수 없었습니다. 축구 특기생으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막내 진규도 계속 운동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습니다. "엄마, 아빠가 미안해..." 꿈을 위해 공부하고 싶다는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현실에 붐모님의 마음은 미어집니다. 아이들은 공부할 책상이 없어 식탁에 책을 펴고 앉아서도 불평이나 원망 한 마디 없습니다. 진주는 어린 동생들을 챙기면서도 학업에 최선을 다해 우수한 성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은 꿈꾸고 배울 권리가 있습니다. 위스타트는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아이들의 꿈과 가능성이 좌절되지 않도록 교육비와 생계비를 지원하고자 합니다. 진주, 진혁이, 진규가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음원해주세요.
WE START

(사) WeStart

(사) WeStart - 로고

`We Start`는 빈곤가정의 아이들에게 공정한 복지(Welfare)와 교육(Education)의 기회를 제공해 가난 대물림을 끊고 삶의 출발(Start)을 돕자는 시민운동입니다. 국내 빈곤가정 0~12세 아동의 보건, 복지, 교육의 통...

(사) WeStart - 관심기관으로 등록하기 자세히보기